About IPS
글로벌 선진국가로의 도약 - IPS가 한 발 앞서 준비해 나가겠습니다.
print 1:1문의
산업정책연구원(IPS)은 윤리방침을 준수하고 이해관계자들에게 건전한 가치를 제공해 나갈 때 장기적인 성장이 가능하다고 믿습니다. 이러한 신념아래 사무국을 설치하여 윤리강령, 선물수수, 청렴계약제 등 조직 내 윤리경영업무를 관장하고 있습니다.

사무국은 윤리경영 사안에 대하여 CEO에게 직접 보고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 받아 사내에서의 위상을 견고히 하였으며, 사내에 더욱 강건한 윤리경영이 이루어질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해 나가고 있습니다. 사무국은 2006년부터 윤리강령 및 세부지침을 구성원들에게 전파하여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고 있습니다.

윤리강령

적용대상자

모든 구성원에게 적용

구성원의 책임

  • - 업무와 관련된 지침을 알고 이를 준수해야 합니다.
  • - 행동원칙 적용 시 의문이 있을 경우에는 담당자의 협조를 구해야 합니다.
  • - 당사자나 다른 직원이 행동원칙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있거나 위반해야 할지도 모르는 요구사항을 받았을 때 즉시 문제를 제기해야 합니다.

위반에 대한 처벌

행동원칙을 위반한 구성원은 징계조치를 받을 수 있습니다.

준법 및 부정부패 방지

  • (법규준수) 구성원은 기업활동을 진행하는 해당국가의 법률과 규칙을 준수한다.
  • (사내규정준수) 구성원은 사내규정을 준수한다.
  • (금품수수 금지) 구성원은 뇌물과 부정행위를 하지 않는다.
  • (이해관계 회피) 구성원은 회사와 구성원 개인의 이해가 상충되는 어떠한 행위나 관계도 회피한다.
  • (허위문서 작성금지) 구성원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허위문서를 작성하지 않는다.

구성원의 자세

  • (자기계발) 구성원은 바람직한 인재상을 스스로 정립하고 끊임없는 자기계발을 통해 꾸준히 노력한다.
  • (혁신주도) 구성원은 항상 최선의 관행을 적용하도록 노력한다.

구성원에 대한 책임

  • (공정한 고용정책) IPS는 인종, 종교, 출신국가, 성별, 나이, 신체상해 등 법에 의해 보호된 특성에 상관없이 신입직원을 채용하고, 고용하고, 훈련하고, 보상하고 승진시키며 기타 다른 고용조건을 제공한다.
  • (공정한 규정) IPS는 사내 규정 제정 시 공정성 및 합리성을 고려하고 이를 투명하게 공개한다.
  • (프라이버시 보호) IPS는 직원에 대한 개인자료를 보호함으로써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한다.
  • (인재육성) IPS는 모든 구성원에게 업무에 필요한 교육의 기회를 제공한다.
  • (보건 및 안전보호) IPS는 안전하고 건전한 작업 환경을 생성 및 유지하고 작업장 부상을 방지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한다.

고객만족

  • (사생활 침해 방지) IPS는 고객관련 정보는 고객 본인의 사전 승인 없이 제3자에게 공개하지 않는다.
  • (고객만족) IPS는 모든 고객의 의견을 항상 존중하고 고객의 입장에서 서비스 및 편익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에게 도움이 되는 가치를 끊임없이 창출하여 고객으로부터 신뢰를 얻는다.

공정거래

  • (부적절한 지불) IPS는 서비스를 판매하거나 거래를 할 때 부적절한 우위를 확보하기 위하여 금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해서는 안 된다.
  • (공정거래법준수) IPS는 가격결정, 구매, 상품과 용역의 판매와 판촉을 포함한 거래관계에서 공정거래법을 준수한다.
  • (공정한 거래) IPS는 자격을 구비한 모든 회사에게 자유경쟁의 원칙에 따라 평등한 참여기회를 보장하고 거래에 필요한 정보를 공평하게 제공한다.

환경보호 및 사회공헌

  • (환경보호) IPS는 자연을 보호하고 깨끗한 환경의 보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며 환경보호와 관련한 제반 법규를 준수한다
  • (에너지 절약) IPS는 자원의 낭비적 소모를 없애기 위하여 최선을 다한다.
  • (사회공헌) IPS는 스스로를 지역사회의 일부로 인식하고 건전한 부와 기업가치를 창출하여 사회공헌에 앞장선다.

ceo의 의지

IPS는 CEO가 변하지 않고서는 윤리경영이 정립될 수 없다는 신념 하에 2004년부터 윤경포럼 서약식 행사를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고 있으며, 이사장과 CEO가 함께 본 행사에 참여하여 윤리경영의 의지를 대내외에 천명하고 있습니다.